HOME > 전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신앱 ‘안심이’ “귀갓길 걱정은 이제 끝”
통합관제센터 연계해 서울 전역 24시간 모니터링·구조지원
 
장선주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8/11/03 [23:53]

[뉴스쉐어=장선주 수습기자] 서울시가 늦은 밤 귀갓길 위험 상황 때 신속히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앱 안심이를 서울시 전 자치구로 확대했다.

 

호신앱 안심이는 지난해 5월부터 은평·서대문·성동·동작 4개 자치구에서 시범 운영했다. 이후 약 15개월의 보완과정을 거쳐 지난달 2511시 개통식을 갖고 전 자치구에 보급됐다.

 

앱은 크게 위급상황 시 긴급신고(SOS 신고)’ 나 홀로 귀가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안심귀가 모니터링안심귀가 스카우트 신청용으로 활용 가능하다.

 

'안심이'는 각 자치구의 통합관제센터가 컨트롤타워가 돼 서울 전역 CCTV 4만 대와 앱을 통해 위험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24시간 구조지원을 하도록 만들어졌다.

 

자치구 통합관제센터는 방범, 단속 등의 목적으로 각 자치구 골목, 공원 등에 설치된 CCTV를 한 눈에 모니터링 하는 곳이다. 24시간 가동되고 3~8명의 모니터링 인력 및 경찰관이 상시 근무한다. 현재 25개 전 자치구에 설치된 CCTV가 총 48697대이며 안심이 앱은 방범용으로 설치된 CCTV 39463대와만 연동돼 있다.

 

특히 앱에 사진·영상 촬영 기능이 있어 CCTV 사각지대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촬영해 통합관제센터에 전송 할 수 있어 위험상황에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서비스가 약 7천회 이용됐고 위험상황이 의심돼 실제 경찰이 출동한 사례도 있었으나 다행히 실제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 적은 없다.

 

한편 ‘안심이앱을 개선하기 전에는 거주지에 한해서만 제공됐지만, 개선 후 거주지와 상관없이 서울 전 지역에서 이용이 가능하게 됐다. 이외에도 개선·보완한 서비스는 긴급신고 2단계1단계 간소화 휴대폰 흔들기 신고기능 오류 최소화 긴급신고 관제센터 자동 통화연결 신설 회원가입 간소화 등이다.

 

이밖에도 안심이를 통해 서울시내 총 210개 여성 안심 택배함, 여성안심지킴이집, 지구대, CCTV 위치 정보와 데이트폭력·사이버성폭력 발생 시 도움 받을 수 있는 정보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안심이서비스가 서울 전역으로 확대돼 시민 누구나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게 된 만큼, 지하철 배너 광고, 시내버스 음성광고 등 대대적인 홍보를 펼쳐 시민 이용률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11/03 [23:5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에세이]“수험생들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