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카드뉴스]“유튜브 보는 우리 아이, 안전할까요?”
아이 즐겨보는 액체괴물 동영상 속 음란 내용 버젓이
 
양연주 기자 기사입력  2018/11/04 [21:25]

 

 

 

 

 

 

 

 

 

 

 

 

 

 

 

[뉴스쉐어=양연주 기자] 최근 유튜브에 액체괴물 동영상을 패러디한 음란방송이 논란 돼 엄마들이 경악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유튜브 검색창에 액체괴물을 치면 다양한 버전의 놀이 동영상들이 검색됩니다. 액체괴물을 직접 만들 수 있는 동영상까지 나와서 유치원생은 물론 초등생들에게도 인기가 높다고 하는데요.

 

특히 카페나 식당을 이용하는 부모님들은 당연한 듯 아이들에게 스마트폰을 쥐어줍니다. 아이들은 무방비 상태로 음란 동영상에 그대로 노출될 수 밖에 없습니다.

 

유튜브를 휴대폰에서 막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제 아이도 유튜브 찍는다고 해서 놀이하는 줄 알았는데 충격입니다

                                                                                                            -강모(45·) -

 

우리 아이가 이런 동영상을 봤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하니 끔찍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네요

                                                                                                            -정모(36·) -

 

아이들의 장난감에도 나쁜 생각 음란을 불어넣는 나쁜 인간들... 혀만 차게 되네요

                                                                                                            -채모(43·) -

 

진짜 화가 나네요! 우리 애들이 매일 액체괴물 유튜브를 보고 찍고 하는데... 어떻게 애들이 즐겨보는 영상을 이런 식으로 할 수 있는지...”

                                                                                                             -김모(40·) -

 

유튜브의 장점인 무료 동영상 공유가 오히려 우리 아이들에겐 독이 되기도 합니다.

 


기사입력: 2018/11/04 [21:25]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에세이]“수험생들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