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강현실로 경주국립공원 체험… 스마트 탐방 앱 배포
스마트폰 플레이스토어와 앱스토어에서 다운
 
박정미 기자 기사입력  2018/11/05 [19:49]

 

[뉴스쉐어=박정미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증강현실(AR) 기술을 통해 스마트폰에서 경주국립공원을 체험하는 ‘국립공원 스마트 탐방 앱(APP)’을 5일부터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은 불국사 4곳, 석굴암 1곳, 감은사지 1곳, 남산 1곳 등 경주국립공원의 대표적인 명소 7곳을 증강현실로 구현했다.


앱은 경주국립공원 7곳의 증강현실을 활용한 기념사진 촬영 기능과 함께 탐방정보, 문화재 해설, 탐방후기 공유 등을 지원한다.


또한, 외국인 탐방객이 경주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영문, 중문 해설 기능도 제공한다.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에서 구현한 불국사 증강현실은 현재 사라진 다보탑의 돌사자를 비롯해 연화교 옆 물구멍(수구)에서 떨어지는 물줄기와 연못 등을 표현했다.


석굴암 증강현실은 사진촬영이 금지된 본존불을 구현해 인증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했다.


감은사지 증강현실은 옛 감은사의 모습을 복원해 문무왕의 만파식적의 전설과 함께 화려했던 과거 신라의 모습을 재현했다.


남산 증강현실은 바위에 그려진 마애선각 육존불을 뚜렷하게 볼 수 있도록 구현했다.


이번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은 스마트폰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와 앱스토어(애플)에서 ‘국립공원’ 또는 ‘스마트탐방’을 검색하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김영래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복지처장은 “이번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은 경주국립공원의 역사·문화와 최신 정보통신기술이 결합된 새로운 탐방 방식”이라며 “내년에는 다른 국립공원으로 스마트 탐방 소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1/05 [19:49]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에세이]“수험생들의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