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대구/경북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겨울철 ‘한랭질환’, 미리미리 대비해요
대구시,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한랭질환 감시 실시
 
양연주 기자 기사입력  2018/12/01 [13:42]

▲ 한파 대비 건강한 생활 수칙   

 

[뉴스쉐어=양연주 기자] 대구시는 ‘2018~2019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12월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운영한다. 한랭질환 감시는 저체온증이나 동상으로 인해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 현황을 파악해 한파예방 및 대책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랭질환이란 추위가 직접적인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을 모두 포함해 일컫는 말이다. 대표적인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등이 있다.

 

저체온증은 심부체온이 35°C 미만으로 되는 상태를 말하며 기온이 10°C이하에서 주로 발생한다. 동상은 혹심한 한랭에 노출됨으로 피부 및 피하조직등이 얼어서 조직이 손상되는 것을 말한다.

 

이밖에도 겨울철 기온이 내려가면 관절 주변의 인대와 힘줄들이 뻣뻣해지면서 작은 충격에도 쉽게 손상을 받게 된다. 또 빙판으로 인한 미끄러짐, 넘어짐, 떨어짐 등에 의한 탈구, 골절, 타박상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노인, 영유아, 만성질환자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

 

대구시 백윤자 보건복지국장은 “한랭질환은 대처능력이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연결될 수 있지만 사전에 적절한 조치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며 응급 조치 방법 숙지와 건강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특히 “만성질환을 가진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될 경우 체온유지에 취약해, 한파 시 무리한 신체활동을 할 경우 혈압상승으로 인한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8/12/01 [13:42]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베스트스타상, 배정남 '원래 직업이 모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