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광주/전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노인일자리 사업 대폭 확대 전년보다 예산 35%↑
노인취업 종합포털 구축…일자리 정보 접근 편의성 확대 전망
 
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9/01/06 [11:49]

▲ 유형별 예산지원 기준 [제공=광주시]  

 

[뉴스쉐어=오미현 기자] 광주광역시가 어르신들의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해 노인 일자리사업을 대폭 확대해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 광주시는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총 5583000만원을 투입해 2363명의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는 지난해(4115500만원, 15899)에 비해 예산은 1467500만원(35.6% ), 참여자 수는 4464(28.1%)이 늘어난 것이다.

 

유형별로는 공익활동 16059, 시장형 2765, 인력파견형 1047명 등이며, 올해 신설된 사회서비스형에도 492명의 일자리가 새로 마련된다. 사회서비스형은 돌봄시설이나 취약계층 지원시설 등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노인인력을 활용해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로 기존 공익활동보다 최대 2배의 활동시간과 수당이 보장된다.

 

특히 2019년에는 그동안 일자리에 참여할 수 없었던 장애어르신을 대상으로 하는 빛고을 질서지킴이사업과 어린이놀이터 시설물의 안전한 이용 및 전통놀이 체험을 도와주는 꾸러기 놀이대장사업 등 따뜻한 복지와 세대 간 통합을 구현하는 맞춤형 신규 일자리를 적극 발굴해 시행한다.

 

각 급 학교 화장실 청소업무를 노인일자리 사업과 연계한 우리학교 깔끄미사업도 교육청과 협조해 대상을 기존 중·고등학교에서 초등학교까지 확대한다.

 

이 밖에도 여러 기관에 분산돼 있는 노인일자리 관련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노인일자리 종합포털 시스템을 구축해 일자리 상담, 교육, 취업연계, 사후관리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인 시니어클럽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따뜻한 복지일자리를 발굴하고 일하는 노인에 대한 인식 개선, 인권·안전교육 강화, 우수사례 발굴·확산 등 노인일자리 사업의 양적 확대와 질적 개선을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사업 시기도 앞당겨진다. 지난해의 경우 3월에 시작했던 노인일자리사업을 올해는 저소득 어르신들의 소득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전사고 위험이 상대적으로 적은 실내 공익활동 및 시장형 사업단을 중심으로 1월부터 실시한다. 더불어 사업규모 확대에 따라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하는 공익활동은 신청자가 부족할 경우 60~64(차상위계층 우선)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는 사업 시기가 빨라짐에 따라 각 자치구와 빛고을노인건강타운, 효령노인복지타운에 노인일자리 참여희망자가 서둘러 신청하도록 당부했다.

 

김일융 시 복지건강국장은 노후걱정 없는 행복한 광주를 만들기 위해 2022년까지 노인일자리 3만개를 창출해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건강하게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1/06 [11:49]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스트로 쇼케이스 차은우 '얼굴천재에 감미로운 목소리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