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선주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1/07 [01:25]
극단서울,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 공연 펼쳐
라이브 국악연주도 함께…2월부턴 한미합동공연 펼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어린이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 공연 [제공=극단서울]    

 

[뉴스쉐어=장선주 수습기자] 극단서울이 어린이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을 오는 10일부터 13일까지 광화문 아트홀에서 펼친다. 뮤지컬 평강온달은 고구려의 평강공주와 바보온달 이야기를 다룰 예정이다.

 

이번 뮤지컬의 줄거리는 어릴 적 너무 자주 울어 아버지 평원왕으로부터 크면 바보 온달에게 시집보낸다는 말을 듣고 자란 평강공주가 성인이 되어 정략결혼을 거절하고 바보 온달을 찾아 결혼하게 되는 내용이다. 온달에게 시집 간 평강공주는 온달을 열심히 공부시키고 무예를 수련시켜 고구려의 장군으로 만들게 된다.

 

극단서울은 2005년부터 세계 속의 극단서울이라는 슬로건 아래 미래 문화를 이끌어갈 별들이 세계를 무대로 열정과 꿈을 펼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우리 역사의 이야기를 세계 공용어인 영어로 공연하고 국악 라이브 연주가 곁들여져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 취지 중 하나로 1월 한국 공연이 끝난 후 215일부터 16일에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레즈노에서 한미 합동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Clovis Veterans Memorial District의 후원으로 극단 서울 아동 청소년 단원 12명과 미국 프레즈노 아동 청소년 배우 8명이 함께 ‘Princess &Ondal’ 합동 공연을 진행한다. 영어뮤지컬 평강온달은 오전 11시와 오후 2, 5시에 공연하며, 관람비용은 2만원이다. 티켓은 극단서울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한편, 극단서울은 1995년 창단된 아동·청소년 극단으로, 국내에서 매년 2회 정기공연과 특별공연을 진행해 왔다. 극단서울은 미래 문화를 책임질 주역인 아동·청소년들이 배우가 돼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