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멸종위기종 보호 위해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 지정
오대산 1곳, 덕유산 1곳, 소백산 1곳 등
 
박정미 기자 기사입력  2019/01/08 [15:05]

[뉴스쉐어=박정미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오대산, 덕유산 등 총 9곳을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해 2037년까지 관리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지정된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오대산 1곳, 덕유산 1곳, 소백산 1곳, 변산반도 1곳, 다도해 해상 무인도 5곳 등이다.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 등 자연생태계와 자연경관 보호를 위해 사람의 출입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제도로 2007년부터 도입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번에 신규 지정된 9곳을 포함해 전국 21개 국립공원에 총 207곳의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을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에 무단으로 출입하는 등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 ‘자연공원법’에 따라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진광 국립공원관리공단 자원보전처장은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멸종위기종이 서식하는 국립공원의 핵심 지역인만큼 이들 지역의 보호에 국민들의 각별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1/08 [15:05]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스트로 쇼케이스 차은우 '얼굴천재에 감미로운 목소리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