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미 기자 기사입력  2019/01/08 [15:05]
멸종위기종 보호 위해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 지정
오대산 1곳, 덕유산 1곳, 소백산 1곳 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박정미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오대산, 덕유산 등 총 9곳을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해 2037년까지 관리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지정된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오대산 1곳, 덕유산 1곳, 소백산 1곳, 변산반도 1곳, 다도해 해상 무인도 5곳 등이다.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 등 자연생태계와 자연경관 보호를 위해 사람의 출입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제도로 2007년부터 도입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번에 신규 지정된 9곳을 포함해 전국 21개 국립공원에 총 207곳의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을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에 무단으로 출입하는 등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 ‘자연공원법’에 따라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진광 국립공원관리공단 자원보전처장은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멸종위기종이 서식하는 국립공원의 핵심 지역인만큼 이들 지역의 보호에 국민들의 각별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