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대구/경북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소방, 소방시설 홍보와 설치로 주택화재 감소
소방시설 설치 주택, 화재 줄고 사망자 없어
 
양연주 기자 기사입력  2019/01/08 [23:43]

▲ 주택화재 사진 [제공=대구시]     

 

[뉴스쉐어=양연주 기자] 대구시 소방안전본부는 지난해 단독주택에 대해 소방시설 설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 주택화재가 줄었고, 또 소방시설이 설치된 단독주택에서의 화재 사망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2018년도 대구시내 화재 발생 현황은 총 1.440건이다. 이 중 주택화재는 33건(23.4%)으로 화재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주택화재 중에서도 단독주택 화재가 198건(58.8%)으로 공동주택 139건(41.2%)보다 많았다.

 

단독주택 화재 발생의 경우 최근 5년간 연평균 292건으로 집계됐다. 2016년 276건, 2017년 224건, 지난해는 198건이 발생하는 등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안전본부는 2015년 2월 5일 소방법령의 개정으로 주택에도 소방시설 설치 의무화 후 대구소방안전본부가 단독주택에 대한 주택용소방시설 설치 홍보와 화재취약계층 주택에 대한 무상보급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결과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화재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한 단독주택은 8건 9명으로 모두 주택용 소방시설을 갖추고 있지 않은 주택들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갖춘다면 화재로 인해 사망하는 사례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방안전본부는 주택화재 발생 억제를 위해 현재까지 화재취약계층 총 61,626가구 중 43,854가구(71%)에 대해 주택용 소방시설을 무상으로 보급했다. 올해 내 4억3천만 원을 투입해 기초생활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주택에 대해 소방시설을 100%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구시 이지만 소방안전본부장은 “시민에게 주택용소방시설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알리고, 그 보급을 위한 시책들을 한충 강화할 예정”이며 “시민도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주택에는 반드시 주택용 소방시설을 갖출 것”을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9/01/08 [23:4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