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후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1/09 [23:30]
시간선택제 공무원 자살… 사망 전 어려운 현실 토로
“직장 내 트러블은 없어”… 정확한 자살 동기는 아직 오리무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강병후 수습기자] 시간선택제 공무원으로 근무하는 한 30대 여성이 지난 4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전국통합노동공무원조합은 지난 8일 성명서를 통해 서울 소재 한 주민센터에서 근무하는 시간선택제 공무원 A(34‧여)씨가 자살했다고 밝혔다.

 

성명서에 따르면 A씨는 사망 전 일기 형식의 짧은 글을 통해 지난해 있었던 7급 공무원 시험 낙방과 어려운 현실에 대한 좌절감을 토로한 바 있다.

 

또한 사건이 있기 약 한 달 전 시간선택제 공무원 제도의 개선 여부를 본부 선전국장에게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A씨가 평소 내성적이고 조용한 성격이었으며 직장에서도 문제 될 만한 트러블은 전혀 없었다고 전해지고 있다”며 자살 이유가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