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9/01/25 [20:27]
종교갈등 해소 위해 기독교·불교·유교 한자리에
HWPL 강동 종교연합사무실, 제7회 경서비교토론회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HWPL 강동 종교연합사무실이 25일 서울 용산구 종교연합사무실에서 제7회 경서비교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HWPL 강동 종교연합사무실]   

 

[뉴스쉐어=박수지 기자]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강동 종교연합사무실이 24일 서울 용산구 종교연합사무실에서 제7회 경서비교토론회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기독교 패널로 소망교회 송정우 목사, 불교 패널로 한국불교 태고종 총무원 행정 부원장 성오스님, 유교 패널로 성균관유림 최성종 전 전례위원장이 참석했다. 토론회 좌장은 HWPL 종교연합사무실 곽인규 수석연구원이 맡았다.

 

이들은 '자신의 경서에 평화를 이룰 수 있는 답이 있는가', '평화를 이루기 위한 단체와 HWPL의 차이점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등의 질문을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먼저 '경서에 평화의 답이 있는가'란 질문에 최 전 위원장은 "(유교 경전에선) 개인주의나 집단 사회주의를 지양하고, 천하가 만민의 것이 되는 대동공화의 세상이 평화를 이룰 수 있다 한다"고 답했다.

 

성오스님은 "불교경전엔 전쟁이라는 단어가 없다. 곧 평화를 상징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불교에서는 자아를 발견하길 원한다. 내 문제를 해결해야 남의 문제도 해결할 수 있지 않은가. 나를 깨끗하게 하면 세계평화가 빨리 온다"고 설명했다.

 

송 목사는 "성경에는 평화가 깨진 이유부터 해결방법, 해결되는 때까지도 가르쳐주고 있다"며 "범죄한 천사인 마귀가 평화를 깨뜨려 분쟁과 멸망의 세계가 됐고, 하나님은 평화의 세계를 회복하고자 예수님을 보내셨다. 평화의 완성은 성경의 마지막 책 요한계시록에 잘 나와 있다"고 말했다.

 

평화를 이루기 위한 단체와 HWPL의 차이점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엔 패널 모두 '있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종교연합사무실에서 진행하는 경서비교토론회가 종교평화를 가져올 수 있을 거라 생각하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곽 수석연구원은 "세계 전쟁의 원인 80%를 차지하는 종교가 평화를 이루는 것은 곧 세계평화를 이루는 것이다. 그러기위해선 종교간 대화가 가장 먼저 필요하다"며 "그러나 지금까지 그런 장은 없었고, 만들려하지도 않았다. 이 장을 통해 종교지도자들이 먼저 한 마음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HWPL 종교연합사무실은 2014년을 시작으로 현재 127개국 250개가 넘는 곳에서 운영되는 등 국내와 해외에서 더욱 활발히 운영되고 있으며, 각계 다양한 종교지도자들의 동참으로 지속적인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여자)아이들, 신곡 'Oh my god' 콘셉트 이미지 공개... 새하얀 '라이(Lie)'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