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농도 미세먼지에 불법 마스크 기승
경기도, 특사경 집중수사 예고
 
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9/03/11 [14:03]

 

11일부터 20일까지 도내 53개 마스크 제조․수입․판매업체와 불특정 무허가 업체
KF인증 받은 마스크로 판매하거나 효능․성능을 과장 광고하는 행위 등 수사


[뉴스쉐어=박수지 기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이 부정.불량 마스크를 제조.유통.판매 업체에 대한 집중 수사에 나선다.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사태로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조치로 오는 11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소속 11개 수사센터 24개반 102명이 투입된다.


수사대상은 온라인 쇼핑몰과 마스크를 제조.수입.판매하는 도내 53개 허가업체 및 불특정 무허가 업체다.

 

특사경은 ▲KF인증을 받지 않은 마스크를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있는 마스크로 표시.판매하는 행위 ▲효능이나 성능을 거짓 또는 과장 광고하는 행위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의 무허가 제조(수입) 행위 ▲허가(신고)사항과 다르게 제조하는 행위 등을 집중 확인할 계획이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국가적 재난상황에 준하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을 틈타 불법행위로 이득을 보려하는 악덕업체를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3/11 [14:0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9 F/W 서울패션위크' 임수향, 드래스코드는 블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