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 31일 ‘위안부’ 할머니 별세
4월 현재 생존자 21명으로 줄어
 
강민서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4/03 [08:28]

 

[뉴스쉐어=강민서 수습기자]  여성가족부는 지난달 31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한분이 별세했다고 지난 2일 전했다. 그러나 유가족 측 요청으로 피해자 인적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이로써 위안부 피해자는 사망 219명, 생존 21명으로 줄었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올해 들어 벌써 네 분이나 우리 곁을 떠나셨다”며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생활안정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할머니들의 뜻을 기리는 기념사업과 명예 회복을 위한 정책 추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별세와 관련하여 여성가족부는 피해자의 유가족에 장례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9/04/03 [08:28]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같이 가' 토니안-한승연-김소혜-MJ-진진 이게 바로 남매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