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시, 2027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회 유치
메디시티 대구, 2027년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회 개최도시로 선정
 
박기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02 [23:38]

▲2007년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회 유치 기념 사진 [제공=대구시]

 

[뉴스쉐어=박기호 기자] 대구광역시는 주요 기초의학 국제 학술회의 중 하나인 ‘2007년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회(FAOPS 2027)’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대구시는 ‘2007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회’ 유치위원회와 국제회의 유치 전담기구인 대구컨벤션뷰로와 함께 유치추진단을 꾸렸다. 지난 3월 28일부터 31일까지 일본 고베에서 열린 ‘2019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회’에서 유치활동을 펼쳤다. 또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대만 타이베이와 치열한 경합 끝에 개최지 선정투표에서 과반이 넘는 표를 얻어 2027년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올해로 설립 30주년을 맞은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 연합회는 총 19개국의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다. 현재 아시아, 오세아니아뿐만 아니라 이란, 이스라엘 등 중동지역까지 회원국의 범위를 넓히고 있다. 

 

본 행사를 주관하게 될 대한생리학회는 우리나라 기초의학 분야 중에서 최초로 설립된 학회로 우리나라 의학이 본격적으로 발전하기 시작한 1945년에 만들어졌다. 대한생리학회는 ‘2027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회(FAOPS 2027)'의 유치와 더불어 유치위원장인 임채헌 교수가 올해부터 2023년까지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연합회(FAOPS) 회장으로도 활동하게 됐다.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회’는 2006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했으며 2027년 대구에서 두 번째로 열릴 예정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기초의학 분야는 첨단의료산업의 기반이 되는 학문이기 때문에 ‘2027 아시아·오세아니아 생리학회’ 유치는 대구의 의료산업이 세계 속에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대구를 찾는 참가자들에게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내 핵심연구센터를 직접 방문하고 교류할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메디시티대구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4/02 [23:38]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같이 가' 토니안-한승연-김소혜-MJ-진진 이게 바로 남매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