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기자 기사입력  2019/04/07 [23:49]
대전 유성 홍역 집단 발병… 생후 7개월 여아 등 5명
최초 확진 아기와 같은 병실 입원한 아기 4명까지 확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뉴스쉐어=이연희 기자] 대전의 한 소아전문병원에서 홍역이 집단 발병했다고 대전시가 7일 밝혔다. 

 

대전시와 보건당국에 따르면 대전 유성구 한 소아전문병원에 아기 5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유성구 한 소아전문병원에 입원했던 생후 7개월 여자 아기가 홍역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남 공주에 사는 이 아기는 지난달 23~27일 감기 증상으로 소아전문병원에 입원했다. 

 

가와사키병 의심 진단으로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발열·발진 등 증상이 나타나 정밀 검사를 한 결과 홍역으로 확인됐다. 

 

아기는 입원 전 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혼합 백신 접종을 하지 않고 홍역 유행국가인 베트남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아기와 같은 병실에 입원했던 아기 4명도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초 확진 아기는 퇴원해 집에 격리돼 있고 나머지 4명도 병원·집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추가 의심 환자 2명을 검사하고 감염 아기와 접촉한 173명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