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년 장애인 고용장려금 부정수급 특별점검 실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15일부터 6월 7일까지
 
조귀숙 기자 기사입력  2019/04/15 [15:57]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장애인 고용장려금 부정수급을 근절하기 위해 15일부터 6월 7일까지 사업체 600곳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장애인 고용장려금은 의무고용률 3.1%를 초과해 장애인 근로자를 고용한 사업주에게 매월 30~60만 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점검에서는 고용보험 미가입, 인력파견, 영업직이 많은 업체 등 실제 근로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사업체를 대상으로 장애인 근로자 허위 고용 등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


적발된 사업체에 대해서는 수급액 환수 및 5배 이내 추가징수, 향후 1년간 지급 제한과 형사고발 조치 등 강력한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한편 공단에서는 부정수급 신고 포상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신고자에게 1천만 원 한도에서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장애인 고용장려금은 장애인의 고용촉진 및 고용안정을 지원하는 소중한 재원” 이라며 “장애인 고용장려금이 악용되지 않고 꼭 필요한 사업주에게 제대로 지급될 수 있도록 부정수급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4/15 [15:57]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화합을 향해”…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