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천만 송이 봄꽃이 부른다’… 태화강 봄꽃대향연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울산 태화강지방공원 일원서 열려
 
조귀숙 기자 기사입력  2019/05/07 [20:22]

▲ 울산 태화강지방공원에 활짝 핀 꽃양귀비.     © 조귀숙 기자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태화강지방공원 일원이 형형색색 봄꽃들로 물들었다.

 

6천만 송이의 봄꽃과 십리대숲이 함께 하는 ‘2019 태화강 봄꽃대향연’이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태화강지방정원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이번 봄꽃대향연은 '봄꽃 향기, 대숲 소리, 정원의 새로운 시작'이라는 주제로 펼쳐진다.

 

이제 전국 최고의 봄꽃축제로 자리매김 되고 있는 태화강 봄꽃대향연에서는 꽃양귀비, 수레국화, 작약, 안개초 등 10여 종의 봄꽃을 만날 수 있다.

 

▲ '태화강 봄꽃대향연'을 며칠 앞둔 7일 오후 태화강지방공원 꽃양귀비 밭에서 봄꽃을 보러 나온 시민이 사진을 찍고 있다.     © 조귀숙 기자

 

행사를 며칠 앞둔 7일 오후, 태화강지방공원에는 조금이라도 먼저 봄꽃을 만끽하러 나온 시민으로 북적였다.

 

특히 주홍색 꽃양귀비 밭에 인증샷을 찍는 관람객이 많았다.

 

태화동에 사는 주민 조모(52‧여) 씨는 “날씨가 따뜻하다 싶더니 어느새 봄꽃들이 만개했다. 꽃이 지기 전에 많이 보고 싶어 행사 시작 전인데도 나왔다”며 “사람들이 행복해 하면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보니 덩달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올해 축제 개막식은 16일 오후 7시에 진행된다. 개막식과 함께 개막 퍼포먼스와 축하공연이 진행되며, 개막식에 앞서 축하예술제, 울산시립무용단의 공연 ‘잔치락’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특별프로그램, 문화공연, 전시‧참여프로그램, 연계 행사 등이 19일까지 이어진다. 또 봄꽃 동물원, 백리대숲 염원 등을 관람할 수 있으며 한복체험, 꽃 만들기 체험·전시도 이뤄진다.

 


기사입력: 2019/05/07 [20:22]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같이 가' 토니안-한승연-김소혜-MJ-진진 이게 바로 남매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