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쿨미투 근절 위한 폭력예방교육 현장점검 실시
여성가족부, 초・중・고, 대학 등 400여개 각급학교 대상
 
조귀숙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19:56]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학교 성폭력 등 학교미투인 '스쿨미투' 근절을 위한 폭력예방교육 현장점검이 이뤄진다.

 

여성가족부는 스쿨미투와 관련해 폭력예방교육 의무대상기관인 각급학교 400여개 기관을 대상으로 올해 7월말까지 폭력예방교육 운영 관련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중·고등학교 안에서 일어나는 성희롱·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스쿨미투는 학생들의 학습공간인 학교라는 현장에서 발생하는 만큼 심각성이 높다. 학교 내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실효성 있는 예방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은 실정이다.


현장점검은 폭력예방교육 분야 외부 전문가가 각급학교에 직접 방문해 2018년 폭력예방교육 운영 실적의 적정성과 이행사항을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후 현장점검 결과를 토대로 기관별로 폭력예방교육 운영 내실화 방안과 성희롱․성폭력 방지조치 점검 사항에 대한 지도 등 각급학교별 성희롱․성폭력 사전예방 자문상담을 진행한다.


여성가족부는 성희롱·성폭력 등을 예방하기 위해 2015년부터 폭력예방교육 현장 점검과 자문상담을 실시해왔다.

 
그동안에는 표본으로 점검기관을 선정하고 기관별 맞춤형 자문상담을 통해 내실 있는 폭력예방교육이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올해는 각급학교를 대상으로 현장점검과 자문상담을 우선 실시하고 교육이 부실하게 운영되는 기관에 대해서는 하반기 중 별도로 관리자 특별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창행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스쿨미투는 주로 청소년을 대상으로 발생하는 문제인 만큼 그 심각성이 크고 근본적인 해결이 시급한 문제”라며 “여성가족부는 각급학교를 대상으로 한 철저한 현장점검과 자문상담을 통해 학교라는 교육공간에서의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사회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5/14 [19:56]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같이 가' 토니안-한승연-김소혜-MJ-진진 이게 바로 남매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