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연주 기자 기사입력  2019/05/29 [21:11]
한여름 무더위, 야간 상설공연으로 날리자
대구시, 수성못․동성로․앞산 카페거리 야간 상설공연 라인업 공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19년 동성로 카페(식당) 야간상설공연 사진 [제공=대구시]

 

[뉴스쉐어=박기호 기자] 대구광역시는 공연산업 분야 일자리 창출 및 공연콘텐츠의 관광산업 지원을 위한 2019년 야간 상설공연 일정과 출연진 라인업을 29일 밝혔다. 

 

지역의 대표적인 수변 휴식공간인 수성못에서는 투썸플레이스 수성못 점에서 지난 25일 저녁 7시 반 ‘클래시 도미너트(재즈)’의 공연을 시작으로 카페, 식당에서 총 15회의 소규모 야간 상설공연을 개최한다.

 

6월 1일과 8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모과양(어쿠스틱 듀오)’, 국제뮤지컬 페스티벌 뮤지컬 스타가 각각 출연하고, 15일, 22일, 29일에는 ‘신(辛) 참아나고’에서 소규모 공연을 개최한다.

 

또 수성못 수상 무대에서는 7월부터 9월까지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반에 거리공연을 열 예정이다. ‘아름다운 이야기가 있는 콘서트’라는 뜻의 ‘수성못 아이콘’을 행사명으로 매주 일정한 주제를 중심으로 공연을 편성했다. 

 

7월부터 8월까지는 앞산 카페거리에 위치한 카페 겸 베이커리인 ‘넘버 더 스타즈’에서 매주 토요일 저녁 7시에 공연을 개최한다.

 

또한 대표적인 ‘젊음의 거리’인 동성로에는 ‘매일 매일이 즐거운 대구의 썸머 나이트 파티 스테이지(Summer Night Party Stage)’라는 이름의 거리공연이 대구백화점 앞 야외무대에서 7월부터 9월까지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반부터 90분간 펼쳐진다. 

 

대구의 대표 여름 축제인 치맥 축제 기간(7월 17~21일) 에 지역을 찾는 관광객에게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7월 18일 공연 외에 19일 공연도 추가로 편성했다.

 

마지막 공연인 9월 20일에는 대구·경북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구미 공단지정 50주년을 기념하는 주간에 지역 대표뮤지션인 ‘카노(모던락밴드)’, ‘당기시오(락밴드)’ 등을 구미시민에게 선보이고, 구미시에서는 대구 동성로에서 교환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호섭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단순히 실내공연을 야외에서 하는 것을 넘어서서 타지역과 차별화된 특색 있는 공연콘텐츠 기획에 초점을 둔다”며 “이를 통해 공연업계 일자리 창출은 물론 관광 등 연관 분야의 부가가치 확대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뮤지컬 스타' 정재은, '스웨그에이지:외쳐 조선' 합류로 기대감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