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정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5/30 [14:02]
[여행] 한적한 산책 즐길 수 있는 '진해 부엉이마을'
푸른 숲 거닐며 걷기 운동 최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해구 자은동에 사는 30대 주부입니다. 미세먼지로 외출이 신경이 많이 쓰였는데 걷기도 좋고 나무도 많아 부엉이 공원을 찾았어요. 인근에 시장도 있어서 간식거리를 사서 공원에서 맛있게 먹고 운동도 할 겸 부엉이 공원을 둘러보고 있어요.”

 

[뉴스쉐어=조희정 수습기자] 경상남도 진해구 충무동은 재물·부의 상징인 부엉이 마을로 유명하다.

 

부엉이는 새끼를 위해 먹이를 물어다가 둥지에 쌓아두는 습성이 있어 재물·부의 상징이다.

 

부엉이 마을로 가는 길가 한쪽엔 다양한 벽화와 또 다른 한쪽으로는 숲이 우거져있어 눈의 피로를 풀어줄 뿐 아니라 자연의 소중함을 다시 느낄 수가 있다.

 

부엉이 마을을 가려면 진해중앙시장 공영주차장을 찾으면 된다. 부엉이 마을을 지나 부엉이 정원으로 가면 둥지에서 알을 품고 있는 커다란 부엉이도 볼 수 있다.

 

▲ 부엉이 동산에서 즐겁게 노는 아이들     © 조희정 수습기자

 

또한 부엉이 정원을 나오면 안내 표식을 따라 제황산 진해 탑으로 오르는 계단을 통해 탑산 정상에서 진해 시가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도 있다.

 

제황산의 옛 이름은 예로부터 마치 부엉이가 앉은 것과 같아 ‘부엉산’이라고도 한다. 제황산 공원은 한때 KBS 인기 예능 프로그램이었던 1박 2일의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한적하고 사진 찍기 좋은 곳, 부엉이 마을에서 5월의 마지막 푸르름을 느껴보는 건 어떨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 운동 잘한다 종교자유정책연 19/06/25 [14:25] 수정 삭제  
  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 운동 잘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놈들이 (성범죄 1위목사 검색확인) 특히 기독교인과 사장이 기독교인 개독회사에서 아직도 종교차별하고 지랄한다 성범죄 1위 똥목사 웃긴다 하하하 여자들이 불쌍하다 나는 성범죄 1위 똥목사보다 낫다하하하 성범죄 1위 똥목사들은 여신도 먹지말고 빵과 치킨을 먹어라 공직자 종교차별신고는 문광부 홈페이지 들어가 하십시요 인터넷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서 필독하고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