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좌환 기자 기사입력  2019/06/02 [06:49]
양주시, 등기 절차 개선으로 규제개혁 경진대회 ‘대상’ 수상
최우수에 고양시, 안양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19년 경기도 규제개혁 경진대회 시상식 모습     [제공=경기도청]


[뉴스쉐어=김좌환 기자] 경기도가 지난 1년 동안의 시군 규제개혁 성과와 불필요한 서류 발굴 과제를 평가하기 위해 마련한 ‘2019년 규제개혁 경진대회’에서 양주시가 대상을 수상했다.

 

경기도는 지난 달 31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2019년 규제개혁 경진대회’를 열고 양주시를 비롯해 16개시군을 규제개선 우수 시군에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회에서 양주시는 ‘불필요한 등기비용 확 줄인다’를 발표해 대상과 함께 포상금 3000만 원을 받게 됐다.

 

양주시는 토지개발 등기 관련 절차를 개선해 근저당권 재설정 기간을 30일 단축했으며, 등기처리비용도 줄였다. 양주시 발표에 따르면 이런 제도개선안은 전국에 조성 중인 69개 산업단지 적용할 경우 약 2천억원이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주시는 또, 불필요한 민원인 제출서류 발굴 분야에서 구직자가 구직 신청할 때 신청서와 신분증 사본을 함께 제출하도록 하고 있어 개인정보 유출 우려, 구직신청자의 거부감 등의 문제가 있다며 상담사가 신분증을 확인하는 것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양주시 외에 ▲최우수에는 안양시, 고양시 ▲우수에는 안산시, 의왕시, 화성시 ▲장려에는 부천시, 성남시, 이천시, 김포시 ▲입선에는 평택시, 파주시, 안성시, 수원시, 용인시, 동두천시가 각각 선정됐다.

 

경기도 안동광 정책기획관은 “이번 행사에 발표된 개선성과는 규제개선 업무에 참고할 수 있도록 사례집을 만들어 공유하고, 발굴된 과제는 관련 중앙부처에 건의하여 민원인의 불편함을 하루빨리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