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서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6/04 [00:35]
교육부, ‘올해의 스승상’ 연구실적평정점 폐지
우수 교사 포상과 상금은 수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강민서 수습기자] 교육부는 ‘올해의 스승상’ 수상자에게 부여했던 연구실적평정점을 금년부터 폐지한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지난 2001년에 ‘올해의 스승상’ 제정 당시 상의 영예를 제고하기 위해 연구실적평정점을 부여하고 2002년부터 조선일보·방일영문화재단과 공동주최하면서 수상자에게 상금 1000만 원을 수여해왔다.

 

지금까지 ‘올해의 스승상’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교육에 헌신하는 참스승을 발굴해 격려한다는 취지로 운영돼 왔다. 그러나 수상자에게 연구실적평정점을 부여하는 것은 스승상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고 타 포상과 비교해 과도한 혜택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교육부는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연구실적평정점은 폐지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가 ‘올해의 스승상’에 연구실적평정점을 부여하지 않기로 한 것은 인사상 특전을 폐지한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반면 사회적인 귀감이 되는 교사를 대상으로 포상과 상금을 수여해 우수사례 확산할 계획이다.

 

또한 교육부는 6월 중 시·도교육청 인사담당자 협의회 등을 개최해 교육현장의 의견을 수렴한 후 교육공무원 승진규정과 연구대회 관리에 관한 훈령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