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후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00:39]
불법 공사하던 가우디 성당, 137년 만에 건축 허가
수수료만 61억 원… 무허가 공사 사유 불분명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소재한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제공=KBS캡처]

 

[뉴스쉐어=강병후 기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이 지난 7일 착공 137년 만에 건축 허가를 받았다.

 

AP 통신 등은 바르셀로나시가 해당 성당에 대해 2026년까지 유효한 건축허가증을 발급했다고 지난 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성당 재단은 건축 허가 수수료로 바르셀로나시에 460만 유로(약 61억 4205만 원)를 지불할 예정이다.

 

바르셀로나시에 따르면 성당의 건축 허가 신청은 1885년 접수됐으나 승인 여부에 대한 기록은 남아있지 않다. 때문에 성당이 무허가로 건축되고 있었던 이유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한편 성당 측은 사그라다 파밀리아의 설계자 가우디의 사망 100주년인 2026년까지 성당 건축을 마무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완공 시 높이 172.5m로 유럽 종교 건축물 중 가장 높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뮤직카우, 심쿵한 아이즈원부터 레트로 열풍의 주역 변집섭까지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