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02:22]
아기 안고 '위험천만' 시구 최민환… "아빠로서 최선 다할 것"
SNS 통해 걱정끼친 것에 대한 사과문 발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민환 아기띠 시구 장면 [제공=유튜브 '이글스TV' 영상 캡쳐]    

 

[뉴스쉐어=이세진 기자]아기를 안고 시구를 한 그룹 FT아일랜드의 최민환이 자신의 SNS를 통해 심경을 표했다.

 

최민환·율희 부부는 지난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LG 트윈스 경기에서 각각 시구와 시타를 맡았다.

 

최민환은 이날 아기 띠로 아들 재율 군을 앞으로 안은 채 마운드에 올랐고 아기를 안고 시구를 했다. 공을 던지면서 재율 군의 목이 뒤로 꺾이는 모습이 화면에 잡혔고 여론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이에 최민환은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시구하는 과정에서 아기가 위험할 수도 있었다.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최민환은 시구하러 오르기 전까지 어떤 방법으로 시구하는 것이 어울리면서도 안전할까연습도 많이 하고 이런저런 고민도 많았다결론적으로 저의 부주의로 인해 아이가 위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아빠로서 아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더보이즈, 데뷔 첫 유럽 4개국 투어 ‘DREAMLIKE’ 돌입, 첫 공연지 ‘독일’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