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21:19]
코엑스-잠실 잇는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연말 착공
서울시-국토부 맞손…2023년 개통 목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조감도. [제공=서울특별시]   

 

[뉴스쉐어=박수지 기자]코엑스와 잠실을 잇는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가 오는 12월 착공에 들어간다.

 

서울특별시가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에 조성 중인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가칭)' 지정을 10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최증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은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국토부와 서울시가 영동대로 삼성역~봉은사역 630m 구간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C), 도시철도(위례신사), 지하철(2·9호선) 및 버스·택시 등의 환승을 위해 공동 추진 중인 사업이다.

 

광역복합환승센터에는 철도통합역사 외에 버스환승정류장(52개 노선), 주차장 등 환승시설과 지상광장, 공공·상업시설 등이 들어선다.

 

지상광장에서 지하4층까지 자연채광을 도입한 것이 특징이며, 보행동선을 최적화해 평균 환승거리(107m)·시간(1분 51초)을 서울역보다 3.5~4배 정도 단축한 수준으로 계획됐다.

 

이번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서울시는 연내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 고시, 기본설계, 기술제안입찰, 개발실시계획 승인 등 후속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착공하고, 2023년까지 복합환승센터 개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앞으로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의 효율적이고 내실 있는 사업추진과 조속한 사업실현을 위한 상호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