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정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6/10 [21:06]
“창원, 대한민국 100년 민주화 운동 이끈 민주성지”
6‧10 민주항쟁 32주년 기념 조형물 설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6‧10 민주항쟁 32주년 기념식 [제공=창원시]

 

[뉴스쉐어=조희정 수습기자] 창원시는 10일 6‧10 민주 항쟁 32주년 기념식이 경남대학교 10‧18광장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경남대학교는 ‘4·13 호헌조치’ 발표 후 ‘6월 항쟁’ 주요 시위 장소 중의 하나이다.

 

이날 기념식에 6월 민주항쟁 정신계승 경남사업회(상임대표 박재혁) 주최로 열렸다. 이날 창원시장을 비롯해 경남도지사, 경남도의장, 거제시장, 민주화단체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지난 2017년 6월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설치된 표석(마산합포구 창동사거리)에 이어 민주주의 정신 100년을 기념해 6월 민주항쟁 32주년 기념 조형물이 경남대 10‧18 장승터에 설치됐다.

 

6월 민주항쟁은 지난 1987년 6월 10일부터 6월 29일까지 전국적으로 벌어진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한 반독재 민주화 운동이다. 이는 대한민국 민주화에 큰 영향을 줬으며, 민주주의의 시작이 됐다.

 

창원시장은 “창원은 기미독립만세운동에서 촛불 혁명까지 대한민국 100년의 민주화운동을 이끌어온 민주성지다”며 “평범한 시민들이 지켜온 민주주의 정신을 미래세대에게 계승 발전시키고, 창원만의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