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미 기자 기사입력  2019/06/18 [17:32]
삼척항 표류 선원 2명 귀순… 2명은 북한행
통일부, 자유의사에 따라 귀환 귀순 결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공=MBC뉴스 화면 캡쳐] 

 

[뉴스쉐어=박정미 기자] 강원도 삼척항 인근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은 귀환했고 나머지 선원 2명은 귀순을 결정했다.


통일부는 “우리 측은 판문점을 통해 귀환 의사를 밝힌 선원 2명을 북측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통일부는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라 2명은 귀순, 2명은 귀환 의사를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관계기관은 합동심문을 거쳐 이들의 귀순 의사를 확인했으며 이 과정에서 2명이 귀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5일 선원 4명이 탄 북한 어선 1척은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표류하다가 강원도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남쪽 어선에 발견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