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베베’ 펜타곤 “오래 들어도 질리지 않는 ‘명반’이란 평가 듣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