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19/09/06 [12:41]
‘스타워즈부터 해리포터까지’…존 윌리엄스 영화음악, 안네 소피 무터의 바이올린 선율로 새로 듣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Across The Stars’ 앨범커버  [제공=유니버설 뮤직]   

 

[뉴스쉐어=김영봉 기자]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와 영화 음악의 거장이 만났다.


독일 출신‘바이올린 여제 ’안네 소피 무터(Anne-Sophie Mutter)가 영화 음악의 거장 존 윌리엄스(John Towner William)의 명곡들을 바이올린 선율로 새롭게 탄생시킨 ‘AcrossThe Stars’가 6일 국내 발매된다.


윌리엄스는 무터를 위해 특별히 ‘스타워즈’, ‘해리포터’, ‘쉰들러 리스트’ 등 유명한 영화 음악들을 편곡하고 오케스트라 지휘에도 참여했다. 그는 “무터의 바이올린 연주가 자신의 작품에 새 생명을 불어 넣었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엔 무터만의 아름다운 바이올린 기교로 다시 탄생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의 삽입곡 ‘레이의 테마(Rey’s Theme)’와 ‘어크로스 더 스타(Across The Stars)', 신비로운 분위기가 극대화된‘해리포터’의 ‘헤드위크 테마(Hedwig’s Theme)’ 등이 담겨있다. 또 1970년대 만들어져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드라큐라’, ‘신데렐라 리버티’의 삽입곡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무터는 “단순히 오리지널 곡을 바이올린으로 연주한 것을 넘어 바이올린을 위해 특별히 재탄생한 작품, 즉 21세기 카르멘 판타지”라고 설명했다.


안네 소피 무터는 1970년대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Herbert von Karajan)을 사로잡아 베를린 필하모닉의 정기연주회에 협연자로 등장해 단번에 클래식 스타로 거듭났다.


세계적인 베스트 셀러를 기록한 ‘카르멘 판타지’ 앨범은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안네 소피 무터는 11월 29일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바이올린 리사이틀을 가질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