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궁궐 세시절 단오행사
오는 6월 5일 오후3시에 창덕궁 선정전 일원에서 열려
 
오지혜 기자 기사입력  2011/06/03 [12:21]
문화재청은 세시 풍속일인 단오를 맞아 오는 6월 5일 오후3시에 창덕궁 선정전 일원에서 ‘궁궐 세시절 단오행사’를 개최한다. 
 
한국문화재보호재단 주관으로 이루어지는 이번 행사는 조선후기 세시풍속지인 ‘동국세시기’를 바탕으로, 단오날 궁궐에서 왕이 신하에게 부채를 하사하는 모습을 재현할 예정이다.

재현행사 후에는 일반 관람객 400명에게 선착순으로 단오부채를 나누어줄 예정이며, 단오날 내의원에서 만들어 신하들에게 나누어 주었던 제호탕 시음행사도 마련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궁궐에서만 볼 수 있는 다양한 세시풍속을 재현, 궁궐만의 관람 콘텐츠를 확충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본부 = 오지혜 기자

기사제보 & 보도자료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
 


기사입력: 2011/06/03 [12:21]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 홍보대사 서현 '청초한 원피스 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