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욱 원장 기사입력  2012/06/28 [20:41]
[칼럼] 센스있는 여우들의 깜쪽같은 바캉스 대비 '쁘띠 성형' Top 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그랜드 유상욱 성형외과 원장     ©그랜드 성형외과 제공

요즘 여름 날씨가 평년 기온을 웃돌며 때 이른 더위가 시작됐다.


 

최근 서울의 낮 기온은 30도를 훌쩍 넘고 지방 또한 32~33도 이상을 오르는 고온의 날씨가 연일 계속 되고 있다.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더위 때문일까? 강원도, 부산, 충남 등 전국 주요 해수욕장이 한 달 앞서 일제히 개장했다. 각 해수욕장에는 매주 주말마다 피서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인지 본격적인 여름철이 시작되는 6월 말과 7월 초에는 성형외과를 방문하는 고객들이 많다.

대학생들의 여름방학이 시작되는 시기와 더불어 7, 8월 여름 휴가철을 대비해 바캉스를 준비 하려는 직장인들이 병원을 찾기 때문이다.

 

일명 ‘초콜릿 복근’, ‘꿀벅지’, ‘S라인’ 등과 같은 탄력 넘치는 몸매 만들기는 기본, 가벼운 시술을 통해 외모에 변화를 주는 이들도 있다.

시간적인 여유가 많지 않은 직장인들은 휴가 기간에 10~20분가량 시간을 내어 시술을 받고 나머지 기간은 바캉스를 떠나기도 한다. 특히 바캉스 시즌에는 ‘쁘띠 성형’ 등과 같은 시술이 인기를 있다. 가장 많이 받는 시술로는 무엇이 있고 왜 그러할까?

첫 번째로 ‘사각턱 보톡스’이다. 여름철이나 바캉스 시즌에는 시원하고 가벼운 느낌을 줄 수 있는 올림머리가 여성들 사이에서 선호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와 같은 '올림 머리'를 잘 소화하기 위해서는 작고 갸름한 'V라인 얼굴'이 핵심 포인트. 각진 턱 선을 가진 여성의 경우 올림머리를 했을 때 얼굴 윤곽이 그대로 드러날 뿐만 아니라 인상이 강해보이며, 얼굴 자체가 더 커 보일 수 있다.

그래서 보톡스로 각진 턱을 갸름하게 개선해 당당하게 스타일을 연출하고자 하는 것.

 

보톡스는 ‘보톨리눔 톡신’이라는 주사제를 주입해 발달된 턱 근육을 마비시켜 턱 선을 갸름하게 교정하는 원리로 10분 내외의 짧은 시간으로 시술 받을 수 있다.

두 번째로는 ‘필러 시술’이 있다. 필러 시술은 인체에 안전한 필러제를 이용해 이마, 코, 볼, 턱, 입술 등 밋밋한 부위를 채워 넣어 줌으로써 얼굴에 입체감을 만들어 주는 시술이다.

입체적인 얼굴은 얼굴을 더욱 작아보이게 하며, 여름철 패션 아이템인 모자, 선글라스 등을 잘 소화할 수 있게 한다. 필러 시술 또한 보톡스 마찬가지로 5~10분 이내로 간단하게 받을 수 있으며 별도의 회복기간 없이 시술 후 일상생활을 바로 할 수 있다.

특히 바캉스 시즌에는 코 필러를 많이 찾는 편이다. 콧대가 낮은 사람들은 선글라스를 착용해도 ‘태’가 나지 않으며 쉽게 흘러내려 콤플렉스를 갖고 콧대를 높이고자 하는 것으로 이 외 이마, 턱 등에 필러를 넣음으로써 입체적이고 아름다운 얼굴 라인으로 개선하려는 이들도 많다.

마지막으로 ‘레이저 제모’가 있다. 여름철에 여성들의 경우, 비키니 혹은 민소매와 핫팬츠 등을 입게 되면 겨드랑이와 종아리, 비키니 라인 등의 제모에도 신경 쓰게 된다.

‘레이저 제모’는 왁스, 제모크림과 같이 일시적인 제모가 아니라 영구적인 제모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면도기, 족집게, 테이핑 등을 이용한 자가 제모와 비교했을 때 상처나 색소침착 없이 깔끔하게 제모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에 바캉스 시즌에 많은 여성들이 찾고 있다.

머지않아 곧 휴가철 시즌이다.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는 유명한 광고카피가 있다. 바캉스를 준비하는 여성들의 마음은 분주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즐거울 터.

올 여름, 한 발 앞선 바캉스 계획으로 여름철 무더위와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날려보자.

칼럼리스트 = 유상욱 그랜드성형외과 원장/ 성형외과 전문의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