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애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3/04/02 [15:36]
서울시, 요양보호사 종합지원센터 설립해 처우개선에 나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김경애 기자] 서울시에 전국 최초로 5만여명에 달하는 요양보호사, 장기요양기관 종사자를 위한 종합지원센터를 올 하반기에 설립, 운영한다.

서울시는 이달 19일까지 시에 주사무소를 두고 있는 비영리 법인과 사회적기업,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요양보호사들의 근로환경개선과 역량강화를 위한 (가칭)‘노인돌봄종사자 종합지원센터’ 운영기관을 공개 모집 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접수된 기관 중 선정기준에 적합한 기관을 검토해 4월 중 발표할 예정이며 선정된 기관은 사업비 및 인권비 등으로 5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단 법인이 운영하는 사회복지시설 및 장기요양기관에서 보조금 횡령 및 인권침해 등의 사례가 있는 법인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시내 장기요양기관 수는 2008년 1천 67개소에서 2011년 2천 267개소로 2배 이상 증가했고, 장기요양 종사자는 2008년 3만 6천 961명에서 2011년 5만 3천 289명으로 약 1.5배로 증가한데 반해 처우는 제자리 걸음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서울시의회 ‘서울시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방안 연구’ 조사결과에 의하면 응답자(680명)의 97.4%가 비정규직이며, 요양보호사 월평균 급여가 요양시설은 100-140만원 미만이 71.3%이고 재가 장기 요양기관은 월평균 급여 40-60만원 미만이 58.6%다.

이에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노인돌봄종사자 종합지원센터를 지정·운영하여 직무교육을 비롯해 취업·창업정보까지 요양보호사를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감정노동이 심한 종사자를 위한 번 아웃(burn-out) 해소 프로그램과 종사자들이 많이 겪는 근골격계 질환 예방프로그램을 제공해 정서적 신체적 어려움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권역별로 찾아가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요양보호사 역량강화를 위한 직무교육을 체계화해 현장 전문가로서의 역할도 강화한다.

한편 시는 공모사업에 대한 신청 기관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는 2일 오후 5시 서울시청 본관 공용회의실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 사업안내 및 사업계획서 작성법, 심사·선정방법 등을 상세히 안내할 계획이며 선정된 기관에 대해 오는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1년 동안 사업 평가를 진행해 센터의 기능조정 및 센터 확대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경호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요양보호사를 위한 근로환경 개선 및 권익향상을 위한 종합지원센터 운영으로 장기요양서비스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더보이즈, 데뷔 첫 유럽 4개국 투어 ‘DREAMLIKE’ 돌입, 첫 공연지 ‘독일’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