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애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3/04/02 [15:13]
“바람난 미술, 궁금하면 코엑스로 오세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김경애 기자] 서울시 문화재단이 2일 찾아가는 전시, 아트캠페인 ‘바람난 미술’이 영화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는 미술관이나 갤러리 같은 전형적인 전시공간이 아닌 시민들이 익숙한 장소에서 전시를 개최함으로써 평소 어렵다고 느끼는 미술을 부담 없이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부 ‘영화가 된 미술’은 3일부터 14일까지 17명의 작가가 준비한 17점의 작품을 연속상영, 관객에게 마치 하루의 일상을 담은 한편의 영화를 보는듯한 느낌을 선사해 미술과 영화의 조우를 경험할 수 있다. 

2부 ‘일상이 된 미술’은 17일부터 28일까지 7명의 작가가 마련한 70여점의 소품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선반 위의 미술’을 테마로 ‘전시되는 미술’에서 ‘스며드는 미술’로 기획,  전시장의 이미지를 벗은 전시회가 될 전망이다.

또 ‘바람난 미술’은 전시에 대한 이해를 돕고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북돋기 위해 12일과 26일 8시에 미술평론가 박영택의 진행으로 ‘토크 콘서트’가 열린다.

관계자에 따르면 “기존의 미술은행 프로젝트는 작가들로부터 미술작품을 구매 후 외부로 개별 대여해 예산 및 작품 보관 등의 한계가 있었다. 그에 반해 이번 아트캠페인 ‘바람난 미술’은 작가들로부터 작품을 직접 대여하고 시민들이 접하기 쉬운 공간에 다양한 전시를 기획하는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아트캠페인 ‘바람난 미술’은 대여한 작품 중에서 일반 시민이나 기업이 작품을 대여 혹은 구매 할 수 있도록 플랫폼 역할도 함께 수행하고 수입금의 일부는 조건부 기부금으로 유치해 ‘바람난 미술’ 기획 프로젝트 및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활성화를 북돋을 예정이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