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례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3/05/19 [22:57]
익산시, 70대 까막눈 할머니들의 도전
용동면 행복학교 한글교실 운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70대 할머니 10여 명이 한글공부를 하고 있다  (사진=익산시)

[익산 뉴스쉐어 = 유유례 수습기자] 익산시 용동면 행복한 한글교실에는 지난 4월부터 까막눈 70대 할머니 10여 명이 모여 한글을 익히고 있어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용동면 복지회관 2층에서 성인문해교사 박정자 씨가 할머니들을 위해 매주 2회씩 수업을 진행했다.

대부분 칠순을 넘긴 할머니들이지만, 수업시간에는 수줍은 학생이 돼 글공부에 여념이 없다.

가사와 농사일을 병행하고 있는 노인들이 가끔 결석하기도 하지만 예습 복습은 물론, 보충수업을 통해 늦깎이 공부에 열심을 다한다.

박정자 교사는 “행복학교는 단순히 한글교육뿐 아니라, 산수, 영어 알파벳, 은행이용법, 노래 및 율동을 비롯한 실생활에 필요한 생활지식을 배우는 장이 되고 있다”며 “교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한 할머니는 “친구들과 함께 뭔가를 배운다는 게 너무 재미있고 학교 가는 시간만 기다려진다”며 “제2의 인생을 사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용동면장은 “행복학교를 통해 어르신들이 생활에서 자신감을 얻고 사회의 당당한 주인공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한편, 익산시 성인문해교육 프로그램인 ‘찾아가는 익산행복학교’는 용동면 내 배움의 기회를 놓친 노인을 대상으로 연중 수시 학습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수강료 및 교재비는 익산시의 지원을 받아 무료로 운영된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한글교실 관련기사목록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