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벚꽃이 10리씩이나? 명실상부 꽃의 고장 하동으로 오세요!
하동군, 예년보다 늦은 지난 주말 개화 시작 이달 중순 낙화. 아름다운 하동으로 초대합니다
 
송희숙 기자 기사입력  2011/04/06 [22:03]
국내 최대 규모의 벚꽃길인 하동 화개장터 십리벚꽃이 지난 주말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여 오는 10일을 전후해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다.                     

하동군에 따르면 화개장터에서 쌍계사에 이르는 십리벚꽃은 예년보다 다소 늦은 지난 주말․휴일 개화가 시작돼 13일까지 만개한 뒤 18일을 전후해 낙화할 것으로 보인다.

▲ 화개장터에서 쌍계사에 이르는 십리벚꽃 밑으로 섬진강이 흐른다(출처-하동군)    © 송희숙 기자

올해 벚꽃 개화시기가 다소 늦은 이유는 지난겨울 유례없는 한파와 최근의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는 구제역과 조류 인플루엔자 여파로 4월 초순 치러지던 화개장터 벚꽃축제가 취소되면서 개막식이나 축하공연, 벚꽃가요제 같은 이벤트는 없지만 십리 벚꽃 길은 예년 보다 더욱 더 화려한 자태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하동IC에서 아름다운 섬진강변을 따라 화개장터로 이어지는 국도 19호선과 읍내 하동지역 곳곳을 물들이고 있다 (출처-하동군)     © 송희숙 기자

또한 하동은 십리벚꽃 외에도 하동으로 진입하는 남해고속도로 하동IC에서 아름다운 섬진강변을 따라 화개장터로 이어지는 국도 19호선과 읍내 하동공원 등 하동지역 곳곳에 벚꽃이 지천으로 피어 꽃놀이 나온 상춘객의 마음을 꽃내음으로 한껏 물들이겠다.

▲  구제역과 조류 인플루엔자 여파로 벚꽃축제가 취소되어 예전과 같은 이벤트는 없지만 십리 벚꽃 길은 예년보다 더 아름답다 (출처-하동군)   © 송희숙 기자

뿐만 아니라 봄의 전령 매화가 한바탕 흐드러지게 피고 난 뒤 벚꽃에 이은 하동의 또 하나의 명물인 만지배밭의 하얀 배꽃이 싱그러운 자태를 뽐낼 것으로 보여 명실상부 ‘꽃의 고장’ 하동의 이름에 꽃化 자를 심어놓을 전망이다.

▲ 지리산 쌍계사의 불일폭포. 불일폭포로 가는 트레킹 코스도 경험해 보는것이 좋다.(출처-개미농장의 대부농원)  © 송희숙 기자

여기다 화개장터 인근 악양면에는 소설 <토지>의 주 무대 최 참판 댁을 비롯해 악양루, 조씨 고가, 문암송, 악양 들판, 부부송 등 많은 볼거리와 토지길, 섬진강 트레킹 코스 같은 산책로도 조성돼 전통과 아름다은 문화가 공존하는 일석이조의 봄 나들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  하동의 화개장터와 그 밑으로 흐르는 아름다운 섬진강 (출처- 개미농장의 대부농원)   © 송희숙 기자

군은 화려한 꽃 잔치를 구경하기 위해 전국에서 수십만명의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보고 화개장터를 비롯해 특산물 매장, 음식․숙박업소 등 상춘객 이용시설을 말끔히 단장하고, 손님 맞을 채비를 마쳤다. 또한 상춘객을 태운 관광버스와 승용차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주차공간을 최대한 확보하는 한편 관내 유관기관의 협조를 받아 꽃길 주변 도로와 화개장터 일대의 교통정리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경남본부 = 송희숙 기자

기사제보 & 보도자료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




공자운하누지유(孔子云何陋之有)
기사입력: 2011/04/06 [22:03]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 홍보대사 서현 '청초한 원피스 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