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발]‘개문냉방’ 단속 실효성 있나
대부분의 상인 "폐문이 능사는 아냐"
기사입력: 2016/08/21 [10:01] ⓒ NewsShare 뉴스쉐어
박해진 수습기자

[뉴스쉐어=박해진 수습기자]‘문 열고 냉방영업’에 대한 단속에도 불구하고 광주시 상인들의 실효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연일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면서 전력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정부는 여름철 전력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 9일 에너지 사용 제한 조치를 공고했다.

 

이에 광주시는 10일부터 26일까지 에너지사용 제한 조치에 들어가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경고장 발부 후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19일 유동인구가 많은 광주시 동구 충장로의 몇몇 상가들은 냉방 중에도 문을 활짝 열어놓고 손님을 모는 등 정부의 제한 조치를 무색하게 하는 풍경이 그려졌다.

 

▲ 지난 19일 광주시 충장로의 한 상가는 냉방 중에 문을 활짝 열어놓고 영업을 하고 있다     © 박해진 수습기자

 

충장로의 한 의류상가의 아르바이트생 전모(24)씨는 “문을 닫고 있으면 손님들이 잘 들어오지 않는다. 하지만 길을 가다 문 사이로 시원함이 느껴지면 안 오던 사람들도 오게 된다”며 문을 어쩔 수 없이 열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상가 직원 김모(30)씨는 “올해는 유난히 더위가 길어 에어컨을 빵빵하게 틀지 않으면 손님들이 안 온다. 그리고 조금 더 튼다고 해도 가게에 누진세가 적용되지 않으니 전기세 부담이 적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상인들은 전기를 아껴야 하는 것은 맞지만 가게 입장에서 문을 닫아 두는 것이 능사는 아니라고 말한다.

 

시 관계자는 “각 구와 연계해 현재까지 6곳을 적발했으며 이들에게 1차적으로 경고장을 발부했다”며, “동구나 서구 등 충장로처럼 젊은 층이 많은 곳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적은 곳은 잡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단속에 의한 강제적인 에너지 절약보다는 자율적인 참여와 성숙한 시민 정신을 발휘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국적인 폭염으로 전기사용량이 급증하자 전력당국은 상업용 전기사용량을 줄여 전력 수요를 낮추려는 의도를 보였다. 하지만 ‘개문냉방’ 규제에 따른 전력사용 감축 효과가 불분명하다며 상인들과 정부의 입장은 여전히 엇갈리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