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람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터뷰]10년 무사고택시운전기사 김철주, “손님의 안전이 최우선!”
무사고 운전, 배려하는 마음 있으면 사고위험 없어
기사입력: 2016/11/14 [23:03] ⓒ NewsShare 뉴스쉐어
전재원 수습기자
▲ 10년 무사고 택시운전기사 김철주     © 전재원 수습기자

 

[뉴스쉐어=전재원수습기자] = 반나절 이상을 아스팔트 위에서 운전대를 잡고, 일 년 평균 약 3천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택시운전 기사들. 특히 택시나 화물차 등 영업용 차량을 운전하면 생계가 걸려 있어 난폭·과속운전을 피하기 어렵다. 또한 ‘빨리 빨리’를 외치는 현대인들 사이에서는 교통신호를 착실히 지키면 오히려 교통흐름을 방해한다고 욕을 먹기 십상이다.

 

보복운전이 사회적 이슈가 된 현 시점에서 도로위의 안전 지킴이, 택시기사 김철주(45)씨를 지난 12일 창원 성산구 가음동 인근에서 만났다.
 
창원에서 10년 째 택시 운전기사를 해 오면서 단 한 번도 사고를 낸 적이 없는 김철주 기사는 “돈을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내가 태운 손님의 안전이 최우선이다. 이제껏 신호위반이나 법규를 어긴 적이 없다”며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소통할 수 있고, 작은 자동차 안이 아닌 더 큰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듣는 것이 즐겁다”고 말한다.   

 

▶10년 동안 무사고운전을 한 비결은 무엇인지.

 

처음 택시운전을 했을 때 엄마와 어린 아이를 태웠었다. 앞에 가던 차가 갑자기 급정지를 하는 바람에 나도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아이가 놀랐는지 도착할 때까지 울음을 그치지 않았다. 마침 그때 아내가 임신 중이었는데 울던 아이가 남 일 같지 않았다. 그 후로는 손님을 내 가족을 태웠다는 생각으로 운전을 했던 것이 지금까지 사고를 안 낸 이유가 된 것 같다.

 

▶10년 동안 안전운행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창원 중앙동 오거리를 지나고 있는데 한 아주머니가 급한지 택시 앞을 가로막으며 타시더니 삼성병원으로 최대한 빨리 가달라고 했다. 그날따라 신호에 계속 걸리자 요금을 두 배로 줄 테니 그냥 신호 무시해서라도 빨리 가달라고 했다. 내가 위험해서 안 된다고 말하자 친 아버지가 쓰러져 병원에 있다며 빨리 가야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나는 다른 택시운전기사들에게 무전을 해서 막히지 않고 빠른 길을 찾아 데려다 준 적이 있다.

 

▶운전하면서 위험한 순간은 어떻게 대처하는지.

 

내가 아무리 신호를 잘 지키며 운행해도 남이 별안간 신호를 위반해 들이닥치면 사고가 날 수 밖에 없다. 언제든 사고가 날 수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운전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는지.

 

본인이 운전하다가 잘못한 일이 있을 때는 바로 비상깜빡이를 켜거나 손을 흔들어 사과표시를 해야 한다.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고 사과하는 사람을 욕하지는 않는다. 서로 배려하는 마음으로 운전을 하면 사고 나는 일은 없을 것이다.    

 

김씨는 밤을 꼬박 새웠는데도 피곤한 기색 없이 한 시간 넘도록 웃으며 인터뷰에 응해줬다. 마지막 인사말을 건네며 “볼 것 없는 인생인데 이렇게 인터뷰 하니 쑥스럽다”고 덧붙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