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부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0회를 맞이한 해운대 북극곰 수영축제
겨울바다를 즐기는 5000여명의 시민들
 
안주은 기자 기사입력  2017/01/10 [16:32]

 

▲ 부산 해운대 백사장에서 '제30회 해운대 북극곰 수영축제'를 즐기기 위해 참석자들이 기다리고 있다.     © 안주은 기자

 
[뉴스쉐어=안주은기자]지난 8일 부산 해운대 백사장은 겨울바다를 향해 수영 준비를 하는 5000여명과 응원하기 위해 모인 인파들로 가득 찼다. 서병수 부산시장의 개회 선언이 발표되기를 기다리는 이들은 추위를 잊은 채 바다에 뛰어 들 준비를 하고 있다. 
  

▲ 해운대 백사장에 설치된 초대형 북극곰 조형물을 배경으로 시민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 안주은 기자


1988년 서울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시작된 해운대 북극곰 수영축제가 올해로 30회째를 맞았다. 부산시는 해운대 해수욕장에 초대형 북극곰 조형물을 설치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행사 후원에 나섰다 

 

▲ '제30회 해운대 북극곰 수영축제'에 외국인들이 행사를 즐기고 있다.     © 안주은 기자

 

행사 전날인 7일에는 6개팀의 버스킹 무대가 마련돼 전야제로 자리매김 했다. 또한  30살이 된 이번 행사에는 시민 뿐 아니라 동호회, 각국의 외국인까지 참석해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축제에 대해 "포토존에서 사진을 즉석해서 받을 수 있어 좋았다", "겨울이지만 바다에서 축제를 해서 좋았다" 등 여러 의견이 있었지만 단연 "겨울바다에서 수영"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기사입력: 2017/01/10 [16:32]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화 '인랑' 쇼케이스 홍일점 한효주의 여신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