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통기한 표시없이 계란 유통·판매업자 일당 검거
4개월간 계란 9만 8,200판 44억이상 판매한 혐의
기사입력: 2017/03/23 [17:37] ⓒ NewsShare 뉴스쉐어
안주은 기자

 


[뉴스쉐어=안주은 기자]부산 경남일대에 유통기한 표시없이 4개월간 식용계란을 유통·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동래경찰서는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A(62)씨 등 2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610월부터 지난 1월말까지 축산물표시사항 없이 계란 98,200판 총 443,250만원 상당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축산물표시사항을 별도 제작하여 계란을 포장·표시 할 경우, 계란 1(30)당 평균 200원 상당의 유통단가가 상승하기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 유통 단계에서 유통기한이 기재될 경우, 특히 양계장에서 일정기간 보관한 후 출하할 경우 실제 산란일과 유통기한의 괴리가 발생할 수 있다.
 
식약처에서는 계란 품질 및 안전을 위한 유통기준 마련을 위해 소비자판매용 식용란의 경우 산란일로부터 10일 이내에 표시하도록 축산물의 표시기준 개정을 검토 중에 있다. 또한 식용란수집판매업가 300구 이상의 포장 단위에서는 재분할하여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동래경찰관계자는 축산물 표시사항이 없는 식용란에 대해서는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