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원/검찰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젊은 여성 노린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전체 74%
피해 금액은 175억 원 가량
기사입력: 2017/04/05 [16:42] ⓒ NewsShare 뉴스쉐어
박예원 기자

[뉴스쉐어=박예원 기자]

 

5일 금융감독원은 작년 한 해 수사기관이나 금융감독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피해 중 20~30대 여성이 전체 피해 건수 2922건의 74% 수준인 2152건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피해 금액은 175억 원으로 전체 피해 금액의 71%를 차지하며, 같은 연령대 남성(19억 원)에 비해 10배 가까운 피해였다.

 

주로 결혼자금 등 모아둔 목돈을 피해당하고 있으며, 현금 전달 사례도 상당수임을 감안할 때 실제 피해 금액은 훨씬 클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주로 검사, 수사관 등을 사칭한 뒤 예금 인출 위험이 있으니 금감원 직원에게 돈을 맡기라고  피해자들을 속인 뒤  돈을 편취해갔다.

 

금감원은 20~30대 여성은 사회 초년생으로 사회경험이 부족하고 남성에 비해 빠른 사회진출로 인해 목돈을 모았을 가능성이 높으며, 현장 발각되어도 물리적 제압이 가능하다 생각하는 등의 이유로 보이스피싱의 표적이 된다고 분석했다.

 

또한 전화로 정부기관이라며 자금 이체나 현금 전달을 요구하면 100% 보이스피싱임을 명심해야 하고,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되는 전화를 받을 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한 후 전화를 끊고 경찰(112), 금감원(1332) 등으로 전화해 반드시 사실 여부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