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하지원-박해일-수애-장혁-양동근-오달수 등 참석
기사입력: 2017/04/19 [17:59] ⓒ NewsShare 뉴스쉐어
노푸른 기자.
▲ 왼쪽부터 배우 하지원, 박해일, 이일화, 오달수     

 

4월 27일 화려한 막을 올리는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충직)의 개막식 레드카펫 게스트가 공개됐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는 오는 27일 전주시 영화의 거리 내 ‘전주 돔’에서 진행될 개막식 레드카펫을 수놓을 게스트 명단을 19일 확정, 발표했다.

 

이번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에는 개막작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몸과 영혼'의 일디코 엔예디 감독, '비구니' 특별복원상영에 참석하는 배우 김지미, 국제경쟁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배우 하지원, 한국단편경쟁 심사위원 정은채, 한국영화시나리오작가협회가 시상하는 시나리오 작가상을 수상하는 배우 박해일, 수애, 오달수, 최근 개봉한 '보통사람'에서 열연을 펼친 장혁 등이 초청되었다. 

 

올해 영화제 각 부문 초청작에 출연한 배우들도 레드카펫을 밟는다. ‘한국경쟁’에 선정된 '샘'의 주연 배우 류선영, '수성못'의 주연 배우 이세영, '해피뻐스데이'의 서갑숙 등이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다.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부문 초청작인 '천화'의 이일화와 양동근을 비롯해, '길'의 원로 배우 송재호와 허진, '가을 우체국'의 오광록, '돌아온다'의 손수현, '천사는 바이러스'의 이영아, 전주국제영화제의 간판프로그램 ‘전주시네마프로젝트(JCP)’ 선정작인 '시인의 사랑'의 양익준, '초행'의 김새벽, 조현철 역시 레드카펫에 선다. 2014년 개막작인 '신촌좀비만화'의 남규리 역시 개막식에 참석하기로 해 전주국제영화제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스타들이 대거 참가해 자리를 빛내줄 이번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오는 4월 27일 프랑스 배우 겸 감독 에두아르 바에르와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개막해, 5월 6일까지 열흘간 전주시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진행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