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눠 가지려고'…철도 노반 공사 입찰 담합한 4개 건설사 적발
과징금 701여억 원 부과
기사입력: 2017/04/20 [15:59] ⓒ NewsShare 뉴스쉐어
박예원 기자

[뉴스쉐어=박예원 기자]철도 노반 공사 입찰을 위해 담합한  4개 건설사가 적발돼 수백억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원주-강릉 철도 노반 공사 입찰에서 담합한 현대건설, 한진중공업, 두산중공업, 케이씨씨건설 등 4개 사에 총 701억 9천만 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4개 건설사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지난 2013년 1월 발주한 원주-강릉 철도 노반 공사 4개 공구 입찰에서 낙찰 예정사와 들러리사를 정하는 방식으로 담합해 1개 공구씩 낙찰받기로 합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들러리 3개 사가 낮은 금액으로 입찰해 저가 투찰 판정 기준을 낮추면, 나머지 1개 사가 이를 이용해 다른 입찰자들보다 낮게 투찰하는 방식이다.

 

이들은 입찰 전날과 당일 35회에 걸쳐 전화와 메신저를 통해 담합에 필요한 투찰 서류를 공동으로 검토하고 각 공구별로 낙찰받을 회사와 투찰 금액을 결정하는 등 담합을 합의했다.

 

또한 서로의 담합 실행 여부를 감시하기 위해 각 회사 직원들이 직접 만나 투찰 서류를 제출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는 4개 건설사에 시정명령과 함께 현대건설 216억 9100만 원, 한진중공업 160억 6800만 원, 두산중공업 161억 1백만 원, 케이씨씨건설 163억 3천만 원 등 총 701억 9천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공 입찰 담합에 관한 감시를 강화하고 담합이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