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주 체하고 잦은 설사 ‘매실’로 해결했어요”
5월 제철음식 매실… 소화력 증진, 피로회복, 변비 예방에 좋아
기사입력: 2017/05/11 [13:43] ⓒ NewsShare 뉴스쉐어
조귀숙 기자
▲ 5월 제철 음식 '매실' <사진출처=픽사베이 이미지>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평소에 자주 체하고 설사가 잦은 편인 강모(48) 씨는 매일 밤 매실청을 물에 타서 한 잔씩 마신다. 전에는 약국에서 소화제를 사서 먹었는데 아무래도 집에서 담근 매실이 위에 부담이 없고 좋을 것 같아서 2년째 매실을 복용하고 있다. 지금은 소화 기능이 아주 좋아졌다.

 

매실은 5월 제철 음식이다. 좀 일찍 찾아온 더위로 지치기 쉬운 우리 몸에 활력을 줄 수 있는 매실의 효능을 알아보자.

 

매실은 구연산을 포함한 각종 유기산과 비타민 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피로 회복에 탁월하다. 또 매실은 체했을 때 체기를 내리는데 도움을 주며, 향균 해독 작용이 있어 설사 등 배탈이 났을 때 효과적이다.

 

뿐만 아니라 매실의 풍부한 유기산은 위장 기능을 활발하게 해주어 식욕을 돋고, 변비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매실을 고를 때는 색이 선명하고 알이 고르며 단단한 것, 또 껍질에 흠이 없고 벌레 먹지 않은 것이 신선하고 좋다.

 

또 매실은 껍질째 먹기 때문에 흐르는 물에 여러 번 깨끗이 씻어야 한다. 보관할 때는 1∼5℃에서 최대 일주일간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섭취 방법으로는 매실청, 매실차, 매실주, 매실 장아찌 등 다양하다.

 

매실청을 담글 때는 먼저, 매실을 깨끗이 씻어 물기를 없앤 뒤 잘라서 씨는 없애고 과육만 모아둔다. 매실 과육과 꿀을 1:1.5 비율로 담아 냉장고나 15℃ 이하의 서늘한 장소에 보관하고 보관 중 매실과 꿀이 잘 섞이도록 가끔 저어주면 된다. 2개월 뒤 매실 과육을 건져내면 꿀 매실청이 완성.

 

꿀 매실청은 비만 등의 요인이 되는 자당 함량이 1.5% 이하로 설탕으로 담근 매실청의 자당 함량보다 40% 이상 낮아 효과적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