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제 > 울산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찜통더위에는 야외활동 자제, 충분한 수분 섭취 필요
울산시, ‘시민행동요령 실천으로’ 폭엽으로 부터 건강 지키기 홍보
기사입력: 2017/07/17 [14:15] ⓒ NewsShare 뉴스쉐어
조귀숙 기자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울산시는 기상청이 오는 22일까지 33~35℃를 오르내리면서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함에 따라 ‘폭염 시 시민행동요령’을 적극 홍보하고 나섰다.


시민행동요령에 따르면 폭염주의보· 경보 등이 발령되면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는 야외활동을 삼가야 하고 밝고 헐렁한 옷을 입고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심혈관 질환, 당뇨병, 뇌졸중 등이 있는 사람은 폭염에 더 취약할 수 있으므로 특히 조심해야 하며 노인이나 환자 등을 남겨두고 외출할 경우에는 친인척 이웃 등에 보호를 부탁해야 한다.


이와 함께 폭염관련 질환은 어지럼증, 발열, 구토, 근육경연 등의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나며 만약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119에 신고해야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취약지역 점검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면서 “폭염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시민들께서도 폭염을 이기기 위한 요령을 반드시 실천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