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국 > 경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보호어종 ‘미유기’ 치어 3천마리 방류 성공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환경조사로 미유기 보존
 
김좌환 기자 기사입력  2017/07/19 [10:30]

[뉴스쉐어=김좌환기자]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19일 경기도보호종인 미유기의 자원회복과 보존을 위해 가평군 북면 백둔천 상류에 미유기 치어 3,000마리를 시험 방류 했다고 19일 밝혔다.

 

미유기는 분류학적으로 메기목 메기과에 속하는 담수어다. 우리나라에 전국적으로 분포하는 고유종으로 흔히 깔딱메기, 산메기라고도 한다. 그러나 최근 수질오염과 환경변화로 서식처가 파괴돼 개체수가 줄었다. 

 

경기도와 가평군은 지난 2015년부터 미유기에 대한 서식지 조사와 인공종자생산 기술개발 연구를 실시했으며, 연구 3년 만에 시험방류에 성공했다.

 

김동수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이번 시험방류로 미유기의 자원증대와 보존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방류한 어린 물고기가 잘 자랄 수 있도록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양식 기술을 정립해 민간에 기술지도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미유기는 육식성으로 어린물고기와 수생곤충을 먹고 자란다. 가평군에는 현재 가평천, 백둔천 및 조종천 상류 등 물이 맑고 바닥에 자갈이 깔려있는 하천의 중상류에서 많이 발견된다. 경기도 보호야생동·식물로 지정될 정도로 보호가치가 높은 어종이다.

 

▲ 미유기 전면 사진     © 경기도 제공




기사입력: 2017/07/19 [10:30]  최종편집: ⓒ NewsShare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화 '인랑' 쇼케이스 홍일점 한효주의 여신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