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달 일부가 지구에 가려지는 '부분월식' 일어나
2018년 1월 31일, 달 전체가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
기사입력: 2017/08/03 [12:02] ⓒ NewsShare 뉴스쉐어
정혜영 기자
▲ 해, 달, 지구가 일직선상에 놓여있지 않고 약간 어긋나 있을 때 즉, 반영 상태일 때 부분월식이 일어난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뉴스쉐어=정혜영기자]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는 8일 달의 일부가 지구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진행된다고 지난31일 예보했다.

 
이번 부분월식은 서쪽으로 기우는 보름달이 새벽 0시 48분, 지구 반영에 진입하면서 광량이 줄어들고, 2시 22분에 지구의 본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부분월식이 시작되며, 3시 21분에 최대, 4시 19분에 종료된다.


최대 식분은 0.246으로 맨눈으로도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이 월식은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호주, 오세아니아 등에서 관측이 가능하다. 특히 한국에서는 반영식이 시작되기 직전부터 전 진행과정을 관측할 수 있다.

 
월식은 태양·지구·달이 일직선으로 늘어설 때 발생하는 현상으로,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이때 지구의 그림자는 태양빛이 전혀 보이지 않는 본그림자(본영)와 태양빛이 일부 보이는 반그림자(반영)로 나누어진다.


부분월식은 태양, 지구, 달이 정확히 일직선으로 늘어서지 않고 약간 어긋나 있어서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에 일부가 가려지는 경우를 말한다.

 
한국에서 볼 수 있는 다음 월식은 달 전체가 지구 그림자에 들어가는 개기월식으로 2018년 1월 31일에 예정되어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