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제 > 울산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시아․태평양 대학생, 물 문제 해결 위해 울산에서 모인다
14일‘제6회 아시아 태평양 대학생 물 의회’울산에서 개막
기사입력: 2017/08/11 [16:25] ⓒ NewsShare 뉴스쉐어
조귀숙 기자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아시아· 태평양 대학생들이 모여 세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 자리가 울산에서 열린다.


울산시는 오는 14일부터 8월 17일까지(3박 4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서 ‘제6회 아시아·태평양 대학생 물 의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주최는 환경부, 한국물포럼이, 후원은 울산시, 한국환경공단 등이 한다.


이번 행사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필리핀, 중국, 우즈베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지난 6월 7일부터 한 달간 41개국 536명의 대학생 중에서 경쟁을 뚫고 선발된 26개국 60명의 대학생이 참여한다.


물 의회는 아․태 지역의 대학생들이 각 나라를 대표해 전 지구적인 물 환경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논의의 장이다.


이번 행사의 주요 프로그램은 토론과 선언문 작성, 국가별 보고서 발표, 전문가 담화, 물 관련 주제별 특강, 문화의 밤 등 세계 물의 미래를 책임질 주역으로서의 소양과 국제적 감각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되며 전 과정은 영어로 진행된다.


토론주제는 △기후변화 관련 탄력성 확보 및 재난 대비(Building resilience and disaster preparedness), △물, 위생과 건강(Water, sanitation and health), △지표수와 지하수의 효과적 사용(Efficient use of surface and subsurface water), △통합적 도시와 폐수관리(Integrated urban and waste water management) 등으로 주제별 심화 토론을 통해 최종적으로 ‘대학생 물 선언문’을 작성하고 채택하여 대외적으로 선언하게 된다.


특히, 울산시는 이번 행사를 후원하면서 국내외 참가 학생들에게 울산의 젖줄인 태화강 상류의 반구대 암각화 및 암각화 박물관, 태화강 생태관을 방문하는 행사도 마련한다.


또한 행사장에는 태화강과 관련된 홍보물 전시 및 태화강 홍보자료 배부 등을 통하여 울산의 생태와 문화유산을 함께 홍보하게 된다.


물 의회가 마무리되는 17일에는 행사 기간 중 성실한 참여와 리더십을 발휘한 모범 참가자를 선발하여 울산광역시장상을 비롯한 14명이 후원기관장을 시상하는 행사도 갖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