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8월 항공여객 1.2%↑…중국 줄고 다른곳 늘었다
노선 다변화로 전체 항공여객 증가해
기사입력: 2017/09/28 [12:05] ⓒ NewsShare 뉴스쉐어
박예원 기자
▲ 8월 항공운송시장 동향. (사진출처=국토교통부)     © 박예원 기자

 

[뉴스쉐어=박예원 기자]지난달 항공운송시장이 사드 보복으로 중국 노선은 감소했지만 일본, 동남아 등 노선 다변화로 전체 상승세를 보였다.

 

28일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항공운송시장은 국제·국내여객이 전년 동월 대비 1.2% 증가한 997만 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제선 여객의 경우 지난 3월 중국의 방한 단체여행 제한 이후 중국노선이 감소했지만 원화 강세, 항공노선 다변화로 전년 동월 대비 1.1% 증가한 705만 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노선에서 38.8% 하락하며 6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으나 일본(25.5%), 동남아(16.7%), 유럽(14.5%) 등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공항별로는 대구(128.7%), 김해(10.4%), 인천공항(4.3%)은 성장세를 보였으나 청주(-83%), 제주(-65.2%), 무안(-30.8%), 양양(-93.6%)공항은 크게 감소했다.

 

국내선 여객은 공급석이 대형항공사 7%, 저비용항공사 -4.1%로 0.9%에 그쳐 전년 동월 대비 1.4% 증가한 292만 명을 기록했다.

 

공항별로는 광주(31.4%), 여수(18.2%)공항은 두 자릿수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인천(-5.6%), 울산(-2.7%), 김포(-2.2%)공항 등은 감소세를 보였다.

 

항공화물의 경우 IT 제품 및 신선화물 수송 증가 등으로 국제 및 국내화물이 증가해 6.7% 성장했다.

 

국제화물은 중국(-9.4%)을 제외한 동남아(12.3%), 미주(11.9%), 유럽(11.9%) 등 전 지역에서 증가하며 7.1% 성장한 34만 톤을 기록했다.

 

국내화물은 제주노선 2.4%, 내륙노선 0.1% 상승으로 2.1% 증가한 2.6만 톤을 기록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중국노선의 경우 수요 둔화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나, 일본·동남아 등 노선 다변화와 원화 강세 등으로 총 항공여객은 소폭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지난 8월 발표한 사드 추가 지원대책을 지속 점검하는 한편 항공수요 회복과 업계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사항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