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12월 보행자 교통사망사고 급증…'주의' 필요
밤시간 길어지면서 보행자 발견 어려워져
기사입력: 2017/10/10 [14:10] ⓒ NewsShare 뉴스쉐어
박예원 기자
▲ 월별 평균일몰시간과 보행사망비율과의 상관관계. (사진출처=경찰청)     © 박예원 기자

 

[뉴스쉐어=박예원 기자]밤 시간이 길어지는 10~12월에 보행자 교통사망사고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경찰청은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최근 3년간 기간별 보행 사망자 특성을 분석한 결과 10~12월에 보행 사망자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보행 사망자 수는 5~8월 월평균 125.9명에서 10~12월 월평균 196.2명으로 55.8% 급증했다.

 

보행 사망자 비율도 높아져 10월부터 2월까지 전체 사망자의 40% 이상을 유지했다. 특히 12월에는 48%로 가장 높았다.

 

사망자가 많은 시간대는 오후 6시~8시에 연간 291.7명(16.1%)으로 가장 많았고, 월별로는 10월 같은 시간대 가장 많은 47.0명(24.4%)의 사망자가 집중됐다.

 

기간별 사망자 집중시간대는 봄·여름은 오후 8시~10시, 가을·겨울은 오후 6시~8시로 나타났다.

 

이는 10~12월 밤 시간이 길어지면서 운전자가 보행자를 발견하기 어려워 사망자가 늘어난다는 분석이다.

 

보행자 활동이 많은 시간대임에도 아직 운전자의 시각이 어둠에 익숙해지지 않은 초저녁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경찰청은 이 기간 동안 '보행사 사고 예방'에 중점을 두고 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한 사고 예방을 위해 ▲보행자는 천천히 걸어 횡단할 것 ▲운전자는 도시나 마을 구간을 통행할 때 속도를 낮출 것 등 안전 수칙을 꼭 지켜달라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