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제 > 서울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기견 대응활동 매년 증가…하루 평균 15.2건 출동
서울시, 최근 3년간 유기견 현장 대응 통계 발표
기사입력: 2017/11/06 [17:16] ⓒ NewsShare 뉴스쉐어
박예원 기자
▲ 자료사진(기사 내용과 무관).     ©뉴스쉐어

 

[뉴스쉐어=박예원 기자]유기견 대응활동이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유기견 현장대응 활동에 대한 통계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유기견 관련 출동 요청은 지난 2014년 1천493건에서 2015년 2천220건, 2016년 4천85건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10월 기준 4천539건으로 집계됐으며, 전년 대비 2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15.2건 출동한 수치다.

 

유기견 관련 현장대응 활동은 도로 24.4%, 주거시설 22.8%, 공원 5.85%, 상가와 산이 각각 3.9% 순이었다.

 

유형별로는 물림 83건, 위협 1천516건, 배회 2천488건, 개 사고·부상 1천56건, 기타 7천194건으로 드러났다.

 

특히 '물림'의 경우 지난 2015년 5건에서 2016년 30건으로 증가폭이 컸고, 올해는 현재까지 25건이 발생했다.

 

출몰 위협 형태는 2마리 이상 떼 지어 나타난 경우가 총 1천208회로 전체 1만 2천337건 중 9.8%를 차지했다.

 

10마리 이상 떼 지어 출몰한 경우도 12회나 됐고, 2016년부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몰 장소로는 산이 77건(51%)으로 가장 많았고, 아파트 21건(13.1%), 도로 21건(13.1%), 기타 32건(22.8%)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유기견 관련 출동 건을 세부 분석한 결과 모두 목줄이 없는 경우였다며, 견주들은 반려견과 동반 외출 시 반드시 목줄을 착용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