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제 > 울산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지역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첫 검출
A(H3N2)형 … 고열, 두통, 인후통, 근육통 유발
기사입력: 2017/11/14 [16:31] ⓒ NewsShare 뉴스쉐어
조귀숙 기자

[뉴스쉐어=조귀숙 기자] 인플루엔자 절기 중(2017년 9월~2018년 8월) 울산지역에서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울산 보건환경연구원(원장 황인균)은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 바이러스 유행 양상을 조기에 파악하고자 울산지역 병원 3곳과 연계해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 유행예측사업을 수행한 결과, 11월 둘째 주에 내원한 환자의 호흡기 검체에서 A(H3N2)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1건이 검출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검출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겨울철에 흔히 발생하는 A(H3N2)형으로 고열(38℃ 이상), 두통, 인후통, 근육통 등을 유발한다.


예방접종 무료지원 대상자인 65세 이상 어르신(1952년 12월 31일 이전 출생)과 생후 6~59개월 영유아 (2012년 9월 1일~2017년 8월 31일생) 중 아직 접종하지 않은 대상자는 보건소 또는 지정 의료기관에서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만성질환자나 임신부 등도 인플루엔자 우선 접종 권장대상자이므로 보건소 및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접종해야 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감염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하며,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개인 위생수칙의 준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